조회수 4
제목 지구를 지키자
작성자 머피아
작성일자 2021-11-14

"5년 안에 전기자동차 가격은.." 기후합의로 바뀔 일상?

조성원 기자 입력 2021. 11. 14. 17:39 수정 2021. 11. 14. 17:45

기사 도구 모음

영국 글래스고에서 약 2주간 이어진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13일(현지 시간) '글라스고기후조약'을 채택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석탄발전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선진국은 2025년까지 기후변화 적응 기금을 2배로 확대하며,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내년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다시 점검하겠다는 내용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약 2주간 이어진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13일(현지 시간) '글라스고기후조약'을 채택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석탄발전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선진국은 2025년까지 기후변화 적응 기금을 2배로 확대하며,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내년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다시 점검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이번 합의 내용은 각국 정부와 기업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일상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우선 이동 수단은 향후 5년 안에 전기자동차의 가격이 휘발유나 디젤자동차와 같은 수준으로 내려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전기자동차의 리스(장기 임대)도 가능해지고, 중고차시장의 차량 가격은 더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자가용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걷기를 택하는 일반인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싼값으로 식량과 에너지를 누리던 방식은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식품을 수입해 먹거나, 휴가에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가는 등의 일은 많은 탄소 배출을 수반하기 때문에 소비자 가격이 인상될 수 있습니다.

또 100여 개국이 산림 파괴를 멈추겠다고 선언한 만큼 기존에 숲을 밀어내고 콩, 쇠고기, 팜유 등을 생산하는 방식에서 가능했던 '값싼 음식의 시대'는 이제 끝날 수 있습니다.

풍력, 태양열 등 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은 계속될 전망이며, 원자력에너지에 대한 의존도가 커질 수도 있다고 BBC는 예상했습니다.

가정에서는 태양열 패널과 열펌프 등의 설치가 늘어나고, 시멘트나 콘크리트 대신 저탄소 자재로 집을 짓고 오래된 집은 수리해서 쓰는 문화가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스톡홀름환경연구소의 토비 가드너는 "우리가 COP26 선언의 이행을 원한다면 소비자들이 더 많이 지불하고 덜 소비하는 방식으로 이 비용 일부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성원 기자wonnie@sbs.co.kr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