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1191
제목 “차량 튜닝 시장 양성화…기준 명확해진다”
작성자 mupia1
작성일자 2013-08-29
 
 
<앵커 멘트>

차량을 개조해 성능을 높이거나, 겉모습을 바꾸는 것을 튜닝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나라는 법규에 묶여 튜닝 시장 규모가 아직 걸음마 단계인데요.

정부가 내수를 키우고, 일자리도 늘리기 위해 이 튜닝 시장을 키우기로 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속도를 높이기 위해 튜닝한 차량들이 질주합니다.

이 차량도 성능을 높이기 위해 엔진 부품과 브레이크를 바꾸고, 날개를 달았습니다.

엔진과 브레이크 개조는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날개는 불법인지 합법인지 헷갈립니다.

<인터뷰> 권용기 (튜닝업체 관계자) : "정확한 규정집이라고 할까요. 그런 게 없기 때문에 사실 저희도 정말 이게 단속에 걸리는지 아닌지 100% 알 수가 없습니다."

이렇게 튜닝을 어렵게 만드는 관련 제도가 정비됩니다.

우선, 브레이크와 타이어 등 정부 기준에 따라 품질과 안전성을 관리하는 부품을 현재 5개에서 2년 뒤까지 30개 이상으로 늘립니다.

안전과 관련한 튜닝 금지 대상을 명확히 제시하고 나머지 튜닝의 규제는 풉니다.

당장,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되는 튜닝 항목이 늘어나 올해 안에 화물차 바람막이나 포장 등 생계형 튜닝이 규제 대상에서 빠집니다.

<인터뷰>권석창(국토부 자동차정책기획단장) : "어느 것은 되고, 어느 것은 안 되는지 명확히 보여주는 것이 활성화에 가장 중요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는 싸고 좋은 제품으로 쉽게 튜닝하게 하고, 튜닝 관련 부품을 생산하는 중소 제조업체도 살리겠다는 겁니다.

지난달 열린 튜닝 전시회에 10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관심은 높은 상황,

정부는 튜닝 시장 양성화로 2020년에는 시장 규모가 현재의 8배인 4조 원,

종사자는 4만 명 수준으로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출처 : KBS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